평양: 프랑스계 만화가의 눈에 비친 북한. 번외편

북한의 앵벌이, 또는…

평양 - 10점
기 들릴 지음, 이승재 옮김/문학세계사

sonnet님의 포스팅을 보고 생각나서 만화책 한 권을 소개 합니다.프랑스계 캐나다인 애니메이터 겸 만화가인 저자가 프랑스 애니메이션 동화 작화감독(애니메이션 보시는 분들은 작감으로 익숙한)하러 평양에 갔던 2달간에 벌어진 일을 만화로 엮은 책입니다.

프랑스 만화 특유라고 해도 좋을, 독특한 시선으로 그려진 평양생활은 제3자다운 객관성을 갖고 있지만, 도리어 북한이라는 체제가 얼마나 이상한지 역설적으로 강조하고 있더군요.

배경은 2000년대 초반 이야기 일 것 같은데, 갑(!)으로 온 외국인이 북한 평양에서 어떤 생활을 하는지 절절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정치적으로 북한에 딱히 악감정이 없는 저자의 눈에도 조지오웰의 1984년으로 보이는 평양생활이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만듭니다.

북한도 애니메이션 하청 받는지 잘 모르시는 분이 있던데, 아마 은영전 애니메이션이 북한에 하청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인상적인 장면을 인용하면.

P.87 : -오늘 아침에 메론 나온 거 봤어?

-여기 가져왔어요.

-메론이 나오면 최소한 일주일은 먹을 수 있다네.

-어떻게 알아요?

-잘 보면 알지. 자, 조명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걸 봐. 불이 들어온다는 건 외국 사찰단이 왔다는 걸 의미하지. 사찰단이 오면 실내 등이 하루종일 켜져 있고, 매일 아침 과일이 나온다네.

핑백

덧글

  • rumic71 2009/11/04 19:41 #

    프랑스 작품 중에는 르네 랄루 감독 작품이 북한 하청으로 유명했죠.
  • ghistory 2009/11/04 19:49 #

    '아마 은영전 애니메이션이 북한에서 하청받았던 걸로 기억합니다.':《은하영웅전설》〈제8차 이제를론 공방전〉첫 분량 종료장면 제작참여자들 목록에 한국식 인명들이 나오지요. 그림 솜씨는 그다지 나쁘지 않았지만 기본 실력인지는 모르겠습니다.
  • natsue 2009/11/04 19:50 #

    북한 애니메이션 실력이 좀 쩐다고 들었습니다. Youtube에서도 찾으면 북한 애니메이션이 있더군요.
  • 미중년입문 2009/11/04 21:16 #

    은영전은 조총련계 회사에서 하청 한거 아닌가요? ㄱ-)?
  • ? 2009/11/04 21:28 # 삭제

    부칸 : "동무래야, 쪽바리들한테서 수주 받았으면 날래 조선으로 넘기라우."
    조총련 : "알겠쇠다, 동지, 쪼매만 기다리라우. 내래 아직 전보부칠 돈이 없기래"
  • 청풍 2009/11/05 00:26 #

    헐 요즘 잘 보는 은영전이 부칸에서 수주한거라구요? 왠지 부칸의 분위기와 맞지 않는 애니라고 생각하는데...묘한듯...아니 어차피 수주니까 돈만 받으면 상관없나...아니면 그래도 이름에는 북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라는건가...
  • sonnet 2009/11/09 17:41 #

    소개 감사드립니다. 저도 한 번 읽어봐야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