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 '一江水蝶鱼头'의 가지 볶음밥과 포자 만두. └XX에 먹으러가자.

한국에서 중국집 볶음밥은 짜장이 기본이긴 한데, 먹다보면 '이럴거면 그냥 짜장밥을 시키지' 싶을 때가 한 두번이 아니죠, 그렇다 보니 진짜 중국식 볶음밥을 잘하는 곳을 따로 찾아야 하는데, 중국요리에서 볶음밥 자체는 사이드요리 라는 느낌이 커서. 여기다 싶은 가게를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수원역 앞에 중국 요리집이 꽤 많은데, '一江水蝶鱼头'라는 간체자 한자로 쓰인 간판이 눈길을 잡아끕니다. 가맹전화 번호가 따로 적혀있으면서도 한글이 한글자도 없네요, 만두 전문점인가 해서 기웃하는데, 안쪽에 테이블이 있고 메뉴판에 메뉴가 가득해서 들어가 봤습니다.
한글이 한글자도 없는 메뉴판은 낯설지 않지만, 요리 이름들은 꽤 낯섭니다. 볶음밥도 달걀 볶음밥 외에도 가지 볶음밥이 보이네요. 당연히 가지 볶음밥을 시킵니다.

메뉴판 제일 앞에 쓰여진 48000원짜리 요리가 이 가게의 대표 메뉴라는 것은 말할 것도 없는데, 파파고의 검색 기능을 사용해도 ㅈ ㅔ대로 된 검색결과가 나오지 않습니다. 가자미 머리 탕 같은 요리라는 것만 겨우 알 수 있습니다.'一江水蝶鱼头 일강수 접어두'라는 이름 중에 접어두가 가자미 머리를 뜻하더군요. 
주방에서 치이익 하는 소리와 함께 나온 가지 볶음밥. 오랜만에 제대로 된 볶음밥이라 맛있게 먹었네요. 짜장소스 볶음밥을 싫어하진 않는데, 짜장소스를 염두에 두고 간이 약하기 마련이라... 이렇게 간이 제대로 든 볶음밥은 오랜만에 먹었습니다.

양은 좀 적어서 만두를 따로 사려고 손짓을 섞어 3천원 어치를 주문을 했더니, 찐빵 크기의 커다란 만두를 네개나 포장해 줍니다. 갑자기 뇌리를 스치는 첫 중국여행의 추억......

중국에서는 만두(만터우)는 흔히 맨빵을 뜻합니다. 꽃빵을 생각하면 되는데, 밀가루가 주식인 지방에서 맨밥처럼 먹는 빵이기 때문에 안에 아무것도 안 들어있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첫 중국여행에서 손짓발짓으로 구매한 호떡이 맨빵이었을 때의 황당함이 떠올랐습니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중화만두는 포자(빠오즈)라고 해야지 통합니다. 크기도 절반 정도고 개당 천원인걸 보면 이 안에는 분명 고명이 들어 있겠죠.
포자(빠오즈)도 주식으로 먹는 요리다보니 한국이나 일본에 비하면 피가 두텁고 무게감이 있습니다. 대신 내용물은 간이 좀 강해서 밥과 반찬 느낌이 나지요. 한국에서는 왕만두라고 해도 이렇게 피를 무게감 있게 만들지는 않으니까 완전히 다른요리입니다.

볶음밥과 포자 만두 맛을 보니 꽤 본격적인 것 같은데, 대표 메뉴인 가자미 머리 탕이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