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후라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도쿄홋카이도 2014,7:(17) 삿포로에 야식 먹으러 가자.

시간이 아슬아슬 하면 사진 찍는 횟수가 줄어 들긴 하지만 눈에 띄여서 한 장. 국사무쌍으로 유명한 타카사고 주조의 술빚는 쌀 '유키히카리'의 계약재배 중인 논. 그러고 보면 팥 계약재배라던가 메밀 계약재배는 많이 봤는데 쌀은 처음이네요. 팥이나 메밀은 홋카이도에서 많이 재배하지만 쌀은 반대로 홋카이도에서 보기 드뭅니다. 후라노 위쪽에 위치한 아사히카와에...

도쿄홋카이도 2014,7:(16) 후라노의 어머니 손 맛

あぜ道より道 아세미치 요리미치라는 가게이름은 '논두렁 길 돌아가는 길'이라는 뜻입니다. 후라노와 조금 느슨한 농원 레스토랑에 잘 어울리는 이름입니다.왠지 여성 문화센터 같은 느낌의 인형이 가득한 현관, 라벤더 시즌이다 보니 점심시간이 한참 지났지만 대기표에 이름을 쓰고 기다려야 했습니다.그저 집 앞 공터인데도 이런 그림같은 모습이 나오는군요. 오른쪽에 ...

도쿄홋카이도 2014,7:(15) 라벤더와 후라노 멜론 만끽하기

거하게 먹었으니 출발해 볼까요? 후라노에서 자전거를 빌린 것은 후라노 마르세를 가보고 싶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후라노 외에는 자전거를 빌릴 수 있는 곳이 근처에 드물기 때문입니다. 나카 후라노역 근처에 자전거를 빌릴 수 있는 곳이 있긴 하지만 자연체험 하는 곳에서 대여해 주는 곳이라 산속으로 캐리어를 끌고 2킬로는 들어가야 빌릴 수 있는 곳이...

도쿄홋카이도 2014,7:(14) 라벤더를 찾아 떠나기 전에 배를 든든히

오비히로에서 후라노로 가려면,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정말 한 대를 놓치면 한 두시간이 훌쩍 날아가 버린다니까요.일단 어제 남은 마들렌을 먹어서 뇌를 깨우고, 짐을 싣고 역으로 향합니다.세븐 일레븐에서 가볍게 아침을 사는데, 왠지 범상치 않아보이는 데워먹는 수프 안내.........이번 여행에선 유일한 장거리 노선입니다. 타키카와로...

[홋카이도 후라노] 카레+소세지=유아독존(唯我独尊:유이가도쿠손)

카레로 지역 부흥을 꾀하는 후라노(카레왕국 계획의 일환)에서도 손꼽히는 카레집이라면 유이가도쿠손(유아독존)입니다.역사와 전통이랄 것도 없이 관광가이드북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가게기도 하죠.도쿄나 오사카 같은 큰곳의 관광가이드북에 등장하는 가게들이 꼭 맛집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후라노는 동네가 단촐해서 맛집이 아니면 관광가이드북에 소개할만한 가게가 많지...

[홋카이도,후라노] 후라노 오무카레: 쿤엔공방 야마도리

라벤더로 유명한 후라노에는 ’오무카레’가 유명합니다. 오무카레는 오무라이스+카레의 일본식 줄임말로 카레 위에 오무라이스를 얹은 평범한 요리입니다. 하지만 후라노 오무카레는 다릅니다.오무카레 6개조1. 쌀은 후라노산을 사용하고, 밥을 짓는데궁리를 거듭한다.2. 달걀은 후라노산을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며. 오무카레의 중앙에 깃발을 꽂는다.3...

홋카이도 여행기 08. 후라노 어느 닭집 주차장으로 시작해서 아사히카와 야채라면으로 끝난 하루.

후라노에 토리세이라는 닭집이 있습니다. 영계 치킨이 특기라는데.가게 앞에 주차된 차를 보고 '마킹 멋있는데'하고 생각했다.닛산의 소형차.(이름은 잘 모름)아무래도 배달용이겠지?그런데 그 옆에 또 한 대 주차되어 있었다.뭐지 이건?두부집 아들하고 싸우는 라이벌이 타고 나올 것 같은 차에 닭집 마크가.........무슨 스폰서쉽이라도 맺었나.그런데 또 옆을...

북해도 그라피티 -3- : 라벤더의 후라노, 뽑기의 후라노.

후라노는 라벤더 하나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홋카이도의 관광지로 라벤더 철인 7월에는 임시 역까지 만들 정도로 관광객이 몰린다.그렇게 나름 관광객을 맞을 준비가 되어있는 후라노지만, 기본적으로는 읍내라. 컨트리한 느낌이 가시질 않는다.그래도 유아독존(가게이름)같은 맛있는 카레집이 있으니까 별 문제는 없지만.후라노가 읍내...

[홋카이도] 8월의 비에이, 후라노

비에이의 풍광을 자동차로 지나가는 것 보다는 스스로의 발로 둘러보며 즐기는 것이 제일 좋은 것 같다.자전거의 빠르기가 딱 적당하다. 라벤더 캬라멜. 후라노의 8월은 라벤더도 끝물이라 굳이 라벤더 보러 가지 않아도 된다.작년에 얻은 교훈.비에이의 해바라기 밭.숙소에서 본 석양.차창으로 흐르는 풍경.숙소에서 디저트로 나온 후라노 메론.
1